한국ai속기사협회

회원전용

AI현장속기 체험단

현장속기에 속기봉사단으로 참가할 열정 넘치는 회원님을 초대합니다.

본문 컨텐츠 영역

매월 셋째 주 목요일에 열리는 세종로 포럼은 대한민국의 촉망받는 인사를 초청, 국가의 미래와 사회현안, 교육 등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공유하는 자리입니다.

속기봉사단으로 참석하는 회원님은 현직 AI속기사가 제공하는 실시간속기 현장을 체험할 수 있으며, 특1급 호텔조식도 제공됩니다. 참가자는 신청자에 한 해 추첨을 통하여 선정되며, 선정되신 분들은 개별 연락드립니다. 한국 속기계의 미래를 이끌어갈 AI속기사협회 회원님들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행사장소 및 일시
모집기간 : 매월 1일~5일
발표일시 : 매월 10일, 개별연락
모집인원 : 2명
행사일자 : 오전 6시40분, 일자 개별연락
행사장소 : 서울프라자호텔 4층 메이플홀 (특 1급 호텔 조찬 제공 / AI속기사협회 부담)
※ 이른 아침 시작되오니 참석 가능여부를 확인 후 신청 바랍니다.
현장속기체험 오시는길
현장속기 참여후기
새해 첫 포럼의 기회를 얻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김진희 2018-01-31

안녕하십니까? 1월 세종로 포럼에 참석한 김진희입니다. 한파에도 불구하고 새해 첫 포럼의 기회를 얻게 되었다는 사실이 너무나 좋았습니다. 기회를 주신 협회와 선생님께 감사드립니다. 새벽 6시 반에 시청역에서 이채경 선생님, 박은성 선생님 두 분과 또 다른 참석자 최강민 씨와 함께 서울플라자호텔로 향했습니다. 최강민 씨는 얼마 전 수료식을 마친 자막방송 15기 연수 동기여서 반가움과 편안함 때문인지 포럼 전 긴장을 조금 풀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호텔에 도착해서 이미 장비를 설치하고 대기 중이신 속기사 두 분을 뵙고 인사를 나눴습니다. 행사장에서는 발언이 끝남과 동시에 바로 속기록을 제출해야 했기 때문에 입력자 한 분과 검수자 한 분의 협업으로 속기를 진행하십니다. 속기가 단순히 1인 작업이라고 알고 계신 분들도 있으실 텐데 나중에 포럼에 꼭 참석하셔서 다양한 소리자바 프로그램과 기능을 체험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오늘 행사는 2018년 새해 첫 포럼인 만큼 중역에 계시는 분들이 대거 참석하시어 더 의미 있고 볼거리가 많았던 것 같습니다. 먼저, 발언 전 여러 분야에서 기여하신 분들을 위한 표창식을 했는데 오늘 속기를 맡아주시는 박종혁 속기사님도 속기 봉사를 위해 애쓰신 공로를 인정받아 상을 받으셨습니다. 저 자리에 서기까지 얼마나 많은 노력과 봉사 정신, 책임감으로 임하셨을지 생각하니 정말 존경스러웠습니다. 동시에 한글 속기 시험을 준비하면서 힘들다고 마음 약해있었던 저 자신이 부끄럽게 느껴졌습니다. 부끄러움도 잠시, 식전 빵과 수프 등 간단한 조찬이 준비되자 열심히 먹고 마시며 포럼의 또 하나의 즐거움을 만끽했던 것 같습니다.^^);

그러고 나서 중소벤처기업부의 최수규 차관님의 발언이 시작되었습니다. 이번 포럼에서는 중소벤처기업부의 정책 방향과 함께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을 위한 지원 대책 등을 주제로 발언하셨습니다. 제가 앉은 테이블에서는 속기사분들의 실시간 작업을 볼 수 있도록 모니터가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40분 정도 진행되는 발언 시간 동안 오자와 탈자 없이 서두르지 않고 모든 내용을 치시는 두 분의 실력은 눈으로 보면서도 믿기지 않을 만큼 대단하신 것 같습니다. 이번 포럼에서는 차관님의 발언 속도가 다른 때보다 빠르지 않다고 하시기에 저도 허벅지가 닳도록 손가락으로 운지법을 연습해봤습니다. 발언자의 속도가 일정하지 않고 모르는 단어, 부정확한 발음 등을 들으면서 제 청취 능력의 부족함을 많이 깨닫게 되는 시간이었습니다. 아는 만큼 들린다는 말이 포럼을 참석하면서 크게 와닿았고 앞으로 단순히 빨리 치는 것이 아닌 속기사로서 필요한 역량들을 고루 갖추기 위해 더 노력해야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발언이 끝나고 참석하신 모든 분과 사진을 찍었는데 아직 부족한 실력의 속기사인 제가 함께 이 자리에 선다는 것이 부끄러웠습니다. 하지만 젊은 패기로 열심히 촬영에 임했고 사진을 함께 찍는 사람이 너무 많아서 뒤로 밀렸는데요. 그중 박은성 선생님이 깔창을 안 가져오신 것을 후회하시며 발가락으로 서서 찍으셨다는 슬픈 이야기도 전해드립니다. 재치가 넘치셨는데, 선생님은 뒤에 스셔도 뒷꿈치 들면 사진에 나온다고 하시며 배려해주셨고요, 마지막으로 짧은 인터뷰로 제가 오늘 포럼을 통해 느낀 점들을 진솔하게 담아낸 후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일정한 속도의 한글속기와 달리 현장에서 발언을 받아치기 위해서는 정말 더 많은 시간과 노력을 투자해야겠다고 느낍니다. 얼마 전, 면접과 이력서에서 탈락한 후 자신감이 하락했었는데 오히려 오늘 포럼 참석의 기회가 저에게 더욱 열심히 하라는 동기 부여가 된 것 같습니다. 오늘 고생하신 협회관계자분들과 이렇게 좋은 기회를 만들어주신 넷스쿨 라이브 이채경, 박은성 선생님께 감사드립니다. 많은 경험과 실패를 통해 계속 앞으로 나아가는 저와 여러분이 되기를 희망하면서 오늘 후기를 마치겠습니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