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ai속기사협회

회원전용

AI현장속기 체험단

현장속기에 속기봉사단으로 참가할 열정 넘치는 회원님을 초대합니다.

본문 컨텐츠 영역

매월 셋째 주 목요일에 열리는 세종로 포럼은 대한민국의 촉망받는 인사를 초청, 국가의 미래와 사회현안, 교육 등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공유하는 자리입니다.

속기봉사단으로 참석하는 회원님은 현직 AI속기사가 제공하는 실시간속기 현장을 체험할 수 있으며, 특1급 호텔조식도 제공됩니다. 참가자는 신청자에 한 해 추첨을 통하여 선정되며, 선정되신 분들은 개별 연락드립니다. 한국 속기계의 미래를 이끌어갈 AI속기사협회 회원님들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행사장소 및 일시
모집기간 : 매월 1일~5일
발표일시 : 매월 10일, 개별연락
모집인원 : 2명
행사일자 : 오전 6시40분, 일자 개별연락
행사장소 : 서울프라자호텔 4층 메이플홀 (특 1급 호텔 조찬 제공 / AI속기사협회 부담)
※ 이른 아침 시작되오니 참석 가능여부를 확인 후 신청 바랍니다.
현장속기체험 오시는길
현장속기 참여후기
꿈에 그리던 세종로 포럼 참여 기회를 얻게 되었습니다.
최강민 2018-01-31

2018년 1월 25일. 살이 에일 정도로 그 어느 때 보다도 추웠던 수요일 아침, 시청 옆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세종로 포럼에 다녀왔습니다.그동안 이런 포럼이 있을 때 참석하고 싶었던 마음은 굴뚝 같았는데, 집이 지방이다 보니 아쉬움만 삼키고 말았을 때가 많았었죠. 그러다가 이번에 방송자막 연수를 계기로 서울에 올라오게 되면서 꿈에 그리던 세종로 포럼 참여 기회를 얻게 되었습니다. 지난주에 일정이 변경되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아쉬운 마음으로 발걸음을 돌린 후, 일주일 만에 다시 플라자 호텔로 향하는 저의 발걸음에는 설렘과 불안감이 공존하기도 했죠.

그래도 속기 공부를 시작하고, 얼마 전 기회가 닿아 최근까지 방송자막 연수를 받기는 했지만, 이렇게 실무 현장을 직접 보는 것은 생전 처음이라 설레는 마음이 더 컸던 것 같네요. 더군다나 연수 내내 친구처럼 지내다시피 했던 네트워크 포스로 속기록을 작성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과연 실무에서 쓰이는 네트워크 포스는 어떻게 다를까 하는 궁금증도 생겼습니다.

7시쯤에 호텔 4층 행사장으로 들어가니 연설을 하시는 중소벤처기업부 최수규 차관님을 비롯해 많은 관계자 분들과, 그리고 행사 시작 전 현장에서 분주하게 준비를 하고 계시는 속기사 분들을 뵐 수 있었습니다. 모니터에 너무나도 낯이 익은 네트워크 포스의 창이 조그맣게 띄어져 있는 것을 보니 연수 기간 내내, 그리고 연수가 끝난 지금까지도 그리고 앞으로도 포스와 떼려야 뗄 수 없는 친구 같은 사이가 되어서 그런지 반가운 마음도 들더라고요. 간단하게 사진 몇 장을 찍고 호텔에서 제공하는 간단한 조식을 먹으면서 얼른 행사가 시작되길 기다렸습니다.

과연 실무 현장에서의 속기는, 그리고 실무 현장에서 사용하는 네트워크 포스는 과연 어떻게 다를지 보고 싶고 그 느낌을 느껴 보고 싶었습니다. 곧이어 간단한 시상식 이후, 최수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님의 특강이 시작되었습니다. 물론 제 눈과 귀는 차관님의 특강 내용보다는 모니터 앞에 펼쳐지는 속기의 향연에 더 주목을 하고 있었죠. 제가 받은 느낌은 한마디로 매우 매우 놀랍다! 였습니다. 개인적으로 느끼기에는 차관님께서 말씀하시는 속도가 느린 편이 아니라고 생각을 했는데, 그 내용이 거의 빠짐없이 차곡차곡 속기되어지는 모습을 보면서 단 한 명의 속기사가 이렇게 빠른 속도로 속기를 할 수도 있구나. 라는 사실에 한번 놀랐고 그 와중에도 높은 정확도에 다시 한번 놀랐습니다.

그리고 약 40분간 진행된 특강이 끝나고 난 뒤 프린트된 속기록을 보면서 그 분량에 마지막으로 놀라고 말았습니다. 생각보다 분량이 어마어마 했거든요. 그걸 보면서 과연 나는 40분간 저 정도의 집중력을 계속 유지하면, 또 100%에 가까운 정확도를 내면서 저 내용들을칠 수 있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고요. 그리고 무엇보다도 인상 깊었던 것은 속기 중 오자나 탈자나 나면 그 즉시 검수자가 틀린 부분을 하나하나 정확하게 꼼꼼하게 수정해 주는 모습이었습니다. 연수 기간 내내 정말 중요하다고 느꼈던 옆 사람과의 호흡, 좋은 호흡이라는 게 바로 이런 것이구나. 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렇게 행사가 마무리 되고 일련의 과정을 다시 되새겨보면서 그 모든 것들을 큰 어려움 없이 해내시는 현장의 속기사 분들을 뵈면서 멋지기도 하고 나도 언젠가는 꼭 저렇게 되었으면 좋겠다는 부러운 마음도 들기도 하고 참 여러 가지 생각이 들었던 것 같습니다. 이번 세종로 포럼에 신청했던 계기가 그동안 경험해 보지 못했던 속기의 또 다른 부분을 경험해 보자는 것과 방송자막 연수를 마치고 다시 자격증 시험을 준비해야 하는 상황에서 새로운 동기 부여를 받고 싶다는 것이었는데 그 두 가지를 모두 이룬 것 같아 참으로 더할 나위 없지 않았나 싶네요.^^

나도 언젠가는 저런 현장에서 내가 노력한 만큼의 속기 실력을 마음껏 펼칠 날이 오리라는 기대를 가지면서 약간은 들뜬 마음으로 행사장 밖을 나섰습니다. 저에게는 잊지 못할 경험이었고 속기사라는 직업의 매력에 더욱더 푹 빠지게 해 준, 이 속기사라는 길을 선택하길 참 잘했다는 생각이 새삼 다시 들게 해 준, 너무나도 뜻 깊은 2018년의 첫 세종로 포럼이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오늘 포럼에 함께 해 주신 박은성, 이채경 선생님. 그리고 오늘 못지않게 추웠던 지난주에 비록 일정이 취소되긴 했지만 대신 카페에서 좋은 이야기 많이 해주셨던 김진아 선생님. 추운 날씨에 다들 너무 고생하셨고 감사드립니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